한국의 암호화폐 거래 금지에 대한 정부의 입장

청와대는 단기간에 암호화폐 거래 금지가 없다고 발표하였습니다.

In an official announcement, South Korean government reaffirms there will be NO TRADING BAN for market in the short term and NOTHING IS FINALIZED.

A petition to fire the head of the Ministry of Justice over the trading fiasco filed.

 

단기간 내의 거래 금지는 없다

한국 정부의 공식 발표는 법무부에 대한 독단적으로 암호화폐 거래 금지 계획을 발표한 이후 대규모 반발과 비판에 이어 나온 것입니다.

법무부는 한국의 암호화폐 규제 태스크포스에 관여하는 다른 정부 기관의 동의없이 성명서 발표를 진행하였습니다.

6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1월 11일 성명서를 발표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대하여 청와대 청원서에 서명하였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성명을 발표한 직후 법원이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결정을 지지하거나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하였습니다.

또한, 기획재정부는 언론 보도를 통해서만 박 장관의 성명을 들었으며, 암호화폐 거래 금지 결정은 태스크포스가 합의한 내용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2016년 현재 부패 혐의로 감옥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전 국민의 강한 반대에 의하여 탄핵을 당하였습니다.

법원이 마침내 탄핵을 처리하기로 결정할 때까지 수백만의 한국 국민들이 거리를 나와 청와대를 포위하였습니다.

그때 이후로 한국 시민의 목소리가 강해졌으며 현재의 문재인 대통령이 이끄는 신정부는 국민들의 말을 경청하겠다고 다짐하였습니다.

과거 사건과 암호화폐 거래 금지가 단기간에 시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정부의 발표를 고려할 때 한국 정부는 암호화폐 시장을 규제하고 육성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장기적으로도 금지될 것 같지 않다

이전에 한국의 암호화폐 태스크포스 대변인은 한국이 일본과 미국과 같은 주요 국가에서 설정한 규제 로드맵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장기적으로는 암호화폐 거래 금지가 결정될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다른 주요 국가가 수립한 규제 체계와 추세를 따르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암호화폐에 부정적인 평판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정부의 입장은 한국 시장의 이익을 위해 무엇이 허용되어야 하는지를 분석하여 그것을 허용하는 것입니다.”

 

https://cointelegraph.com/news/official-no-cryptocurrency-trading-ban-in-south-korea-government-s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