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 삭스, 비트코인 거래를 위한 트레이딩 데스트 론칭

골드만 삭스는 비트코인 트레이딩 데스크를 론칭할 것이라고 수요일 밝혔습니다.

뉴욕 타임즈는 미국 최대 금융 기관 중 하나인 이 회사가 비트코인 가격에 묶인 다양한 투자 계약을 후원하기 위해 자체 자금을 사용할 준비를 하고 있으며 결국에는 ‘물리적 비트코인’을 직접 거래하기를 희망한다고 보도했습니다 .

이 은행은 지난 12월부터 암호화폐 트레이딩 데스크를 계획 중이라고 소문이 났지만 경영진과 대변인은 그 보도가 거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실제로 암호화폐 트레이더인 저스틴 슈미트를 고용한 4월 23일에 골드만 삭스는 “디지털 자산의 범위에 대한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골드만 삭스는 CEO 인 로이드 블랭크 페인이 지난해 11월 ‘사기를 저지르기 위한 수단’이라 지칭했던 자산인 비트코인과 관련이 있는 선물 계약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비트코인 트레이딩 데스크의 창설을 본 골드만 삭스 임원인 라나 야레드는 이 작업에 참여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직 암호화폐에 회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비트코인이 세계를 지배할 것이라는 생각을 깨우는 진실한 지지자로 자신을 설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참여한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개인적인 회의론를 표출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행은 헤지펀드 엔 다우먼트 및 기타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충분한 액수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사회는 암호화폐 또는 암호화폐 파생 상품을 거래하기 위해 자체 자금을 사용하는 최초의 미국 주요 은행이 될 움직임을 승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고객이 ‘비트코인 또는 비트코인 선물을 보유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면 우리와 함께 할 것입니다.”라고 야레드는 말했습니다.

결국, 연방 준비 은행 및 주정부 당국으로부터 금융권의 주류 암호화폐의 지위를 확고히 할 수 있는 ‘실제 비트코인’을 역설적으로 거래하기 위한 규제 승인을 받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 거래는 우리가 이해하지 못하는 새로운 위험은 아닙니다.” 라고 야레드는 말했습니다.

“우리가 여기에서 더 많이 알아야 할 위험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www.ccn.com/goldman-sachs-will-launch-a-bitcoin-trading-desk/

loading...
함께 보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