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 법인, 업비트 감사 결과 발표, 거래소 대차대조표 문제 없음을 확인

한국의 한 회계 법인은 업비트의 암호화폐 보유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거래소가 대차대조표를 부풀리지 않고 투자자를 기만하지 않았음을 확인했습니다.

 

이번 주에 발표될 업비트 조사 결과

금융 감독원(FSS), 금융 정보 분석원(KIU), 현지 경찰에 의해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에 대한 공식적인 경찰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지난 주, 경찰은 업비트의 본사가 실제로 사용자 자금을 보유하지 않고 암호화폐 거래를 처리했다는 정보를 얻은 후 거래소에 대해 조사하기 위해 급습했습니다.

당시 여러 내부 소식통은 업비트가 플랫폼 상에 130개의 암호화폐를 거래하고 있지만 90개 암호화폐의 지갑만을 운영했기 때문에 이번 조사는 유동성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주 암호화폐 시장은 업비트 급습 소식에 급락하다

거래소가 지원하지 못하고 있는 업비트의 30개의 암호화폐 사용자는 업비트에서 직접 토큰을 입금하거나 인출할 수 없으며 인출하기 위해서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다른 암호화폐로 자산을 교환해야 합니다.

수십개의 암호화폐에 대한 지갑 지원 부족으로 인해 조사 기관은 업비트가 대차대조표를 부풀렸다고 의심했습니다.

“2018년 초부터 업비트는 감사 용도로 저장된 다중 서명 지갑 및 자금의 스냅샷을 만들었습니다. 서울에 본사를 둔 주요 회계 법인인 유진 회계 법인은 업비트 플랫폼의 모든 자금이 다중 서명 지갑에 저장된 업비트의 암호화폐 보유 자산과 일치함을 확인했습니다.”라고 머니투데이는 전했습니다.

 

향후 진행은 어떻게 되나?

진행중인 조사에도 불구하고 업비트는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사용자를 위해 계속 거래를 처리하고 있습니다.

유진의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의 업비트에 대한 조사가 유동성 문제로 끝날 가능성이 높고 유진의 보도가 정확하다면 업비트는 지갑 구조로 인한 오해로 비롯된 최근 사건으로 인한 결과로 어려움을 겪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주일 동안 암호화폐 시장이 큰 폭으로 하락한 주요 원인 중 하나가 업비트 사례였다면 금융 정보 분석원의 공식 보고서가 발표되는 즉시 암호화폐 시장이 회복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유진에 대한 감사 보고서가 발표된 후 한국의 암호화폐 커뮤니티는 업비트 사건을 기각하기 시작했으며 며칠 이내에 현지 금융 당국은 조사 결과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업비트는 한국 최대의 기술 대기업인 카카오가 운영하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회사입니다.

 

 

www.ccn.com/upbit-audit-confirms-south-koreas-biggest-cryptocurrency-exchange-not-at-fault/

loading...
함께 보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