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암호화폐의 ‘긍정적인 면’에 집중, 정책 완화

한국의 규제 당국은 암호화폐를 금융 자산으로 분류하는 것을 시작으로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접근을 완화 할 것으로 보입니다.

G20의 경제 지도자들은 암호화폐를 ‘금융 자산’으로 여기는 권고를 요구하였고 G20 국가들은 7월 마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한국의 감독 당국은 이전에 암호화폐를 투기 성향으로 인해 ‘비 금융 자산’으로 분류했습니다.

금융 감독원은 규제 변화를 통해 “개선 할 것”을 약속하면서 한국이 우호적인 정책으로 입장을 바꿀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코리아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한국의 금융 감독원은 G20의 통일된 입장으로 한국이 정책을 변경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합니다.

“암호화폐가 자산으로 분류될 것이 거의 확실합니다. 주요 쟁점은 G20 국가간에 합의 될 통일된 틀 아래에서 암호화폐를 어떻게 적절하게 규제 할 것인가에 집중 될 것입니다.

현재 한국의 입장을 감안할 때 이는 좋지 않지만 우리는 이것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입니다.”

이 발언은 FSS의 윤석헌 신임 금감원장의 최근 발언과 일치하며, 암호화폐에 대한 내부 연구는 가까운 미래에 완화된 규제로 이어질 수 있는 긍정적인 측면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FSS의 윤석헌 금강원장은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긍정적인면이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www.ccn.com/south-korea-will-focus-positive-aspects-of-cryptocurrency-soften-policy/

함께 보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