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ineal 채굴 계정 광속 매진! 글로벌 최고 블록체인 플랫폼에 보급

코인 획득 과정을 ‘채굴’이라고 부른다. 이는 비트코인의 개발자 ‘사토시 나카모토(Satoshi Nakamoto)’의 말에서 유래된 명칭이다. 비트코인을 얻으려면 우선 채굴기를 구매해야 한다. 따라서 채굴기는 곧 생산력이라고 할 수 있다. 채굴기의 산력이 높을수록 더욱 많은 비트코인을 얻게 되며 수익률을 증가시킨다.

 

‘채굴 거래’를 진행하는 채굴 거래소 생태는 비트코인과 같은 원리를 사용한다. 거래 수수료에 따른 등가의 플랫폼 토큰 반환이 바로 채굴 거래를 의미한다. 거래소 계정은 곧 비트코인의 채굴이고 서로 다른 트림의 계정은 바로 서로 다른 모델의 비트코인 채굴에 해당한다. 서로 다른 계정의 ‘가상 산력’은 능력에 따라 구별되는데 채굴 수익률 역시 많은 차이를 보인다.

 

따라서 일부 모방할 줄 밖에 모르는 거래소는 모두 ‘거래수수료 100% 반환’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이는 비트코인이 제일 초기에 사용한 CPU 채굴과 흡사한 형태다.

 

채굴 거래소 ‘Coineal’ 예측에 따르면 1급 채굴 계정은 일별 채굴 거래 수입만 5~15만 위안에 달한다고 알려져 있다. 2급 계정 일별수입은 2~3만 위안으로 집계된다. 이외에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수입 배당 및 추천 가입 보너스도 있다. 이토록 두툼한 수익 덕분에 많은 투자자들이 채굴 계정을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Coineal’은 최근 채굴 계정의 광속 매진 기록을 세우며 새로운 돌풍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Coineal’ 계정은 수십만 위안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플랫폼 코인 NEAL 거래 가격도 0.5~0.6 위안으로 상승했다. 이번 광속 매진된 ‘Coineal’ 채굴 계정은 1~2급 채굴 계정과 반환 보너스 유저로 나뉜다.

 

‘Coineal’이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된 것은 바로 ‘MyToken(MT)’ 덕분이다. 지난 4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Coineal’은 ‘MT’를 가장 먼저 상장시키며 여러 마케팅 이벤트로 15일만에 1688개 MT를 증정했다. 이후 거래 가격이 단기간 내 300%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재까지 MT 상장 거래소는 17개로 집계되는 가운데 Coineal의 MT 거래량은 아직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3개월 간의 노력을 거쳐 ‘Coineal’유저는 50만 명을 초과했고 팀 내부 건설도 튼튼히 완성시키게 됐다. 기초를 단단하게 다진 ‘Coineal’은 업무적인 전환과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기 시작했다. 지난 6월 NEAL 토큰 발행 및 채굴, 거래 모바일 H5 페이지 출시를 단행한 이후 이달 애플리케이션 출시 및 NEAL 채굴을 시작할 예정이다. 8~9월에는 OTC 시장 출시 및 거래소 생태 구축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NEAL 발행과 거래에 있어 유일한 투자고문은 ‘Spectra Ventures’다. ‘Spectra Ventures’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전념하고 있는 투자기구다.

 

‘Spectra Ventures’는 ‘Coineal’의 잠재력을 매우 높게 평가하고 있다. 실제로 ‘Coineal’에 대해 막대한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협력을 통해 토큰경제체계를 최적화하고 글로벌적인 정책을 사용하는 것이 목표다.

 

‘Coineal’ 관계자는 “전통 금융시장의 자산 발행 및 거래는 최소 3~5년에 달하는 기간이 필요한데 ‘Coineal’은 단 하루만에 실현하는 저력을 보이며 전통 금융시장 대비 수천만배에 달하는 경제 가치를 나타내고 있다.”며 “만약 블록체인과 토큰 경제가 새로운 세계의 전환점이라면 ‘Coineal’은 바로 글로벌 디지털 자산의 로켓 발사 센터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Coineal’ 가입 후 이를 공유한 선착순 1만 유저는 88 NEAL+0.888 EOS를 획득할 수 있다. QR코드를 스캔하면 즉시 참여가 가능하다.

 

https://www.coineal.com

loading...
함께 보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