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은 7년 만에 82,000%의 성장률을 보였으며, 2018년에 91번 사망했다

비트코인은 2018년에만 91회 사망했고 총 337번이 사망했다. 그러나 최근의 하락 사이클에도 불구하고 데이터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7년 동안 82,000% 이상 성장했다.

웹사이트 비트코인 사망 기사를 살펴보면 2018년에 비트코인의 종언을 선포한 91개의 간행물이 있었다.

재미있게도, 2017년에 125건의 사망 기사가 있었는데, 그 빈도는 비트코인이 12월에 2만 달러라는 사상 최고가에 근접했을 때 최고조에 달했다.

전반적으로, 2010년 이후, 운명론자들은 정확히 337번 비트코인을 묻어 버렸다.

 

지난 7년 동안 82,000% 성장

2018년의 장시간 하락 시장이 비트코인의 가격에 타격을 가한 것은 사실이다. 비트코인 현재 사상 최고의 가격보다 80% 이상 하락하여 거래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을 가격으로만 측정하면 비트코인은 실제로 죽은 것이 아니라 지난 7년 동안 실제로 82,000% 이상 성장했다.

이달 초 스펜서 보가트에 따르면, 해시 레이트와 세컨드 레이어 스케일링 솔루션(즉 라이트닝 네트워크)과 같은 다른 측정 항목은 실제로 전례 없는 성장을 보이며 그 펀더멘탈은 여전히 ​​손상되지 않았다.

지난 달 BTC 수익률이 지난 7년 동안 아마존 주식보다 월등히 뛰어나다고 보도되었다.

 

BTC 채택은 현실이다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그 죽음을 선포했을지라도 비트코인의 소유 추세 또한 상승하고 있다.

10월에 보도된 바와 같이 온타리오 증권 위원회(Ontario Securities Commission)와 캐나다 중앙은행(Canada Bank of Canada)이 실시한 네 가지 연구에 따르면 캐나다인의 3~5%가 비트코인을 소유하고 있다.

시장 조사 기관인 YouGov의 또 다른 설문 조사에 따르면 영국 주민의 9%가 암호화폐 소유하고 있으며 90%는 암호화폐에 대해서 들어본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국은 오하이오가 세금 지불을 위한 비트코인 수령을 시작하는 것을 보았다.

마지막으로 비트코인이 80% 하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하지만 하락이 발생할 때마다, 다음 상승 때 훨씬 높은 가격에 도달한 바 있다.

 

 

bitcoinist.com/bitcoin-died-91-times-2018/

loading...
함께 보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