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여섯 곳의 담배가게에서 비트코인 판매 시작, 다음달까지 6,500곳까지 확장 계획

프랑스의 24,000개의 담배가게에서 비트코인을 판매하려는 계획이 잠정적으로 시작되었다.

로이터 통신은 주최사인 아딜 자카르(Adil Zakhar)을 인용해 파리의 6개 담배 가게가 선불 비트코인 카드를 제공하기 시작했고, 다음달까지 6,500개 이상의 가게에서 비트코인 카드를 제공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1월 8일에 보도했다.

자카르는 “일부 사람들은 비트코인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것이 복잡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들은 자신의 지역 담배 가게 주인을 원격 익명의 웹사이트 보다 더 신뢰한다.”

기술 회사 케플러캐이(KeplerK)의 공동 설립자인 자카르(Zakhar)는 비트코인을 프랑스의 주류로 끌어 들이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계획이 작년 11월에 발표되었을 때 프랑스 은행 (BoF)을 포함한 단체들의 반대에 부딪혔으며, 당국은 담배 제조업자들이 비트코인 판매를 승인한 것을 부인했다.

이것은 케플러케이에 허가를 부여한 프랑스 건정성 감독원(ACPR)의 입장과 모순되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번 판매는 프랑스에서 지속된 암호화폐를 둘러싼 혼란스러운 입법 환경에서 한층 더 중요한 사항이 되고 있다.

 

 

 

bitcoinist.com/france-starts-selling-bitcoin-at-tobacco-shops-defying-central-bank/

 

loading...
함께 보면 좋은 뉴스